검색

개신교 원로들 "전광훈, 정치하려면 개인으로" 비판

"한국교회 수치 대상 만들어…세속주의적 일 용납 못해"

가 -가 +

박수지 기자
기사입력 2019-06-18

▲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박수지 기자

 

[뉴스쉐어=박수지 기자]개신교 원로들이 최근 막말 논란을 빚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를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개신교 원로 9명은 18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 회장을 향해 "극단적, 적대적 이념이나 신념을 기독교 신앙과 뒤섞는 일은 절대로 해서는 안 된다"며 "세속적 욕망으로 정치에 나서려 한다면 교회 연합기구를 탈퇴하고, 본인의 목사직을 내려놓고 개인으로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최근 전 회장의 정치 야욕적 망발은 한국기독교회를 오로지 수치의 대상으로 만들고 있다"며 "하나님의 이름을 빌려 낡은 극단적 적대 이데올로기를 내세우고, 기독교회와 교회연합 기구를 구태의연한 이데올로기의 도구로 추락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기독교회를 정치화, 정치정당화, 이념집단화, 기업화 하는 등의 세속주의적 일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교회와 교회기구를 정치화 내지 정치집단화의 발판으로 삼는 전 대표회장의 행태는 교회의 신앙적 공공성을 왜곡하는 것이고 하나님의 뜻을 거스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 교회의 대표성은 하나의 기구에 있지 않다. 한기총의 대표성은 현저히 약화됐다"며 "한기총은 전 목사 사태를 속히 해결하고 갱신해 본래의 모습을 회복하기를 바란다"고 목소리 높였다.

 

원로들은 또 언론을 향해 "한국교회 대다수는 이 일로 부끄러워하고 분노하고 있다'며 "이 사태에 대한 보도에 신중을 기해주기를 부끄러운 마음으로 부탁한다. 희화거리가 주요 뉴스가 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전 목사는 지난 11일 문재인 대통령 하야 촉구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감방 교대하라"는 등의 발언으로 논란이 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all_copy@뉴스쉐어 | (유)이미디어 | 메일 : fact@newsshare.kr | 대표전화 : 050-5987-2580 | 서울-아02820
대표/발행인: 이재현 | 편집국장: 신지훈 I 본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0 NewsShare. All rights reserve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