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기 안고 '위험천만' 시구 최민환… "아빠로서 최선 다할 것"

SNS 통해 걱정끼친 것에 대한 사과문 발표

가 -가 +

오미현 기자
기사입력 2019-06-10

▲ 최민환 아기띠 시구 장면 [제공=유튜브 '이글스TV' 영상 캡쳐]    

 

[뉴스쉐어=이세진 기자]아기를 안고 시구를 한 그룹 FT아일랜드의 최민환이 자신의 SNS를 통해 심경을 표했다.

 

최민환·율희 부부는 지난 8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 이글스-LG 트윈스 경기에서 각각 시구와 시타를 맡았다.

 

최민환은 이날 아기 띠로 아들 재율 군을 앞으로 안은 채 마운드에 올랐고 아기를 안고 시구를 했다. 공을 던지면서 재율 군의 목이 뒤로 꺾이는 모습이 화면에 잡혔고 여론의 거센 질타를 받았다.

 

이에 최민환은 9일 자신의 SNS를 통해 시구하는 과정에서 아기가 위험할 수도 있었다. 걱정을 끼친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최민환은 시구하러 오르기 전까지 어떤 방법으로 시구하는 것이 어울리면서도 안전할까연습도 많이 하고 이런저런 고민도 많았다결론적으로 저의 부주의로 인해 아이가 위험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아빠로서 아이가 안전하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all_copy@뉴스쉐어 | (유)이미디어 | 메일 : fact@newsshare.kr | 대표전화 : 050-5987-2580 | 서울-아02820
대표/발행인: 이재현 | 편집국장: 신지훈 I 본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0 NewsShare. All rights reserve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