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고있는데 시끄럽게 해" 부모 앞에서 분신한 30대 사망

가 -가 +

오미현 기자
기사입력 2019-05-07

▲ [제공=YTN24 캡처]  

 

[뉴스쉐어=오미현 기자] 자고있는데 시끄럽게 한다며 부모와 다투던 30대가 분신해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어제(6일) 오후 12시쯤 서울 중랑구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35살 이 모 씨가 자신의 몸에 인화 물질을 끼얹고 불을 붙였다.

 

사고로 이 씨는 사망했으며 집에 함께 살던 부모도 화상을 입어 병원에 옮겨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씨는 집에서 잠을 자다가 "시끄럽게 한다"는 이유로 어머니와 다툰 뒤 분신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all_copy@뉴스쉐어 | (유)이미디어 | 메일 : fact@newsshare.kr | 대표전화 : 050-5987-2580 | 서울-아02820
대표/발행인: 이재현 | 편집국장: 신지훈 I 본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0 NewsShare. All rights reserve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