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파키스탄무역협회,‘카슈미르 블랙 데이’ 기념

외교부앞,카슈미르 무슬림의 인권보장 호소

가 -가 +

송옥자 기자
기사입력 2016-10-28

▲ 27일 오후 4시 30분 서울시 광화문 대한민국 외교부 건물 앞에서‘카슈미르 블랙 데이’(Kashmir Black Day)를 기념했다.     © 송옥자 기자
▲ 27일 오후 4시 30분 서울시 광화문 대한민국 외교부 건물 앞에서‘카슈미르 블랙 데이’(Kashmir Black Day)를 기념했다.     ©송옥자 기자


[뉴스쉐어=송옥자기자]“카슈미르 지역 내에 하루속히 종교의 자유가 인정되고 평화가 깃들었으면 좋겠습니다”

 

27일 오후 서울시 광화문 대한민국 외교부 건물 앞에서 40여명의 파키스탄 무역협회 회원들이 ‘카슈미르 블랙 데이’(Kashmir Black Day)를 알리며 카슈미르 주민들의 인권보장과 안전을 대변하고 나섰다.

 

카슈미르는 인도와 중국, 파키스탄의 경계에 있는 산악 지대로, 1946년부터 힌두교 인도 정권이 이곳을 지배하지만 다수의 이슬람교도 주민이 사는 곳이다.

 

캐시미르 블랙 데이(Kashmir Black Day)는 파키스탄인들과 캐시미르 지경내 무슬림들이 종교의 자유를 누릴 수 있도록 세계에 인도의 잔인함을 알리고 항거하는 날이다.

 

무다사르 알리 파키스탄 무역협회 회장은 “인도는 지난 4개월 동안 캐시미르 지역 내 무슬림들이 사업을 하거나 일을 할 수도, 시장을 보러 갈 수도 없게 통제하고 있다”며 호소했다.

 

알리 회장은 “자료에 의하면 지난 70년간 카슈미르 내 10만 여명의 모슬림 아이들과 부녀, 노인 등이 인도 군인들에게 폭행을 당하고 있다”며, “현재 카슈미르 내에서 자행되는 인도의 만행들에 대해 UN이 개입, 한국 외교부의 중재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카두스 바띠 부회장은 “더이상 카슈미르 내 인권유린이 되지 않도록 한국인 유엔사무총장과 인권담당 회장이 이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해 주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파키스탄 무역협회의 UN개입과 외교부의 중재 요청에 대해 남북분단의 아픔을 공감하는 대한민국 외교부의 향후 행보에 그 귀추가 주목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제호: NewsShare·(유)이미디어 | 등록번호: 서울아02820
등록일자: 2010.07.05 | 최초발행일: 2010.07.05
발행·편집인: 이재현 | 편집국장: 이재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총무국/우편물: 부산시 강서구 범방3로63번길 2, 102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재현 | 메일 : fact@newsshare.kr
대표전화 : 050-6788-7777(제보문자가능)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자율심의 운영규정 및 인터넷신문 윤리강령, 서약사 참여기준에 따라 운영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SINCE 2010 NewsShare. All rights reserve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