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미스코리아’, 내복바람으로 제주시내 달리는 ‘목걸이 원정대’에 웃음 빵!

가 -가 +

송예서 기자
기사입력 2013-12-30

닥본사 하게 만드는 '미스코리아' 연기파 배우들의 빵빵한 뒷받침!
 
[연예 뉴스쉐어 = 송예서 기자] 드라마 '미스코리아'를 더욱 화려하게 빛나게 하는 이성민-송선미-오정세-최재환 라인의 대한민국 최강 '미친 존재감' 4인방의 활약이 화제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미스코리아'(극본 서숙향 연출 권석장 제작 SM C&C)가 감성을 자극하는 완성도 높은 스토리로 많은 공감과 사랑을 받고 있는 가운데, 캐릭터를 맞춤복처럼 딱 맞게 입은 듯한 배우들의 호연과 권석장 PD의 감각적 연출이 훌륭한 앙상블을 만들어내고 있다.
 
무엇보다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만들어 내는 데에 있어 개성만점 연기를 펼쳐내고 있는 이성민-송선미-오정세-최재환의 걸출한 막강 4인방 라인이 '미친 존재감'을 드러내며 드라마를 더욱 쫄깃하게 만들어 주고 있다.
 
‘퀸 메이커’ 김형준(이선균)과 함께 이리저리 발로 뛰며 고군분투하고 있는 이성민-송선미-오정세- 최재환은 극에 활력과 ‘깨알 재미’를 선사하며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지난 26일 방송된 4회에서는 지영이 감귤아가씨 대회에 출전할 한복과 정장을 구할 수 없게 되자 형준과 홍삼, 강우가 화정과 정선생의 금목걸이를 갈취하는 ‘목걸이 원정대’의 대낮 추격전 모습이 코믹하게 그려지며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 장면은 제주도 촬영분으로 12월 제주도의 매서운 칼바람과 추위 속에서 내복 한 벌, 찜질방 옷 한 벌씩만 걸치고 제주 시내, 해변 등 곳곳을 뛰어다니며 촬영했다.
 
이 장면을 위해 세 곳의 각기 다른 장소에서 약 5~60번 이상의 뜀박질을 한 배우들은 촬영이 끝나자 모두 녹다운 되었다고.
 
오로지 오지영의 감귤아가씨 출전을 위해 목걸이를 사수해야만 하는 ‘목걸이 원정대’ 이선균, 오정세, 최재환과 그들을 잡으려는 이성민과 송선미는 추위도 잊은 채 무한 질주 본능을 보여주어 완성도 높은 유쾌한 ‘목걸이 원정대’ 장면이 완성되었다.
 
이렇게 이성민-송선미-오정세-최재환은 매번 등장만 했다 하면 큰 웃음을 던져주고 있어 이들의 행보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연기파 배우들의 활약으로 오지영을 미스코리아로 탄생시킬 수 있을지 앞으로 더욱 흥미진진해질 ‘미스코리아’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목걸이 원정대’ 4인방의 활약이 돋보이는 생계형 밀착 로맨틱 코미디 MBC 수목미니시리즈 ‘미스코리아’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MBC 화면 캡쳐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미스코리아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all_copy@뉴스쉐어 | (유)이미디어 | 메일 : fact@newsshare.kr | 대표전화 : 050-5987-2580 | 서울-아02820
대표/발행인: 이재현 | 편집국장: 신지훈 I 본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0 NewsShare. All rights reserve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