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공효진, 홍자매 ‘주군의 태양’ 합류… ‘소지섭과 호흡’

가 -가 +

이예지 기자
기사입력 2013-04-26

▲ 공효진, 홍자매 ‘주군의 태양’ 합류… ‘소지섭과 호흡’  (사진=매니지먼트 숲)

[뉴스쉐어 연예팀 = 이예지 기자] 배우 공효진이 홍자매 드라마인 ‘주군의 태양’에 합류한다.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공효진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전에 없는 새롭고 독특한 캐릭터 연기에 도전한다.

사고 후 귀신이 보이면서부터 밤에 잠들지 못하는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음침하고 눈물 많은 영감발달 여비서 태공실 역으로 만인의 사랑을 받는 ‘공블리’로 돌아와 특유의 사랑스러운 면모를 발산할 전망이다.

‘주군의 태양’은 히트메이커 홍정은, 홍미란 자매 작가와 ‘찬란한 유산’, ‘검사프린세스’, ‘시티헌터’ 등으로 실력을 인정받아온 진혁 PD가 연출을 맡아 벌써부터 2013년 최강의 드림라인 형성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또한 독특한 스토리와 명대사로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던 홍자매 작가가 처음으로 선보이게 될 ‘로코믹호러’에 벌써부터 방송계 안팎으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주군의 태양’은 자신이 보고자 하는 것, 듣고자 하는 것만 취하고 살아오던 오만 방자하고 자기중심적이던 한 남자의 성장 스토리와 함께 남들이 보지 못하는 것, 듣지 못하는 것들에 휘둘려 살아오면서 세상을 외면하고 자신을 포기했던 한 여자의 현실 적응기를 담았다.

또한 귀신이 보이는 한 여자와 그녀를 믿게 된 한 남자가 펼치는 영혼 위로 ‘힐링 스토리’를 통해 보는 이들에게 따뜻한 희망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해줄 예정이다.

공효진은 “사실 아이러니하게도 공포, 호러는 개인적으로 무서워하는 장르 중의 하나지만 그만큼 욕심날 정도로 캐릭터와 스토리에 너무 끌렸다. 또한 이번 작품으로 벌써 홍자매 작가와는 두 번째 인연을 맺게 됐다. 처음보다 두 번째 이기에 부담은 되지만 최고의 사랑에서도 좋은 시너지를 냈고 진혁 감독님을 비롯해 배우, 좋은 스태프들과 함께 하기에 분명 이번에도 독특하고 재미있고 기억에 남을만한 드라마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앞서 ‘파스타’, ‘최고의 사랑’을 통해 로코 영왕으로 자리 잡은 공효진은 전작에 이어 이번 드라마 컴백에서는 어떤 신드롬을 만들어 낼지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소지섭, 공효진 주연의 ‘주군의 태양’은 오는 8월 SBS를 통해 방영된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all_copy@뉴스쉐어 | (유)이미디어 | 메일 : fact@newsshare.kr | 대표전화 : 050-5987-2580 | 서울-아02820
대표/발행인: 이재현 | 편집국장: 신지훈 I 본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0 NewsShare. All rights reserve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