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천명, 왕위다툼 ‘임슬옹VS박지영’ 날선 신경전 ‘눈길’

가 -가 +

이예지 기자
기사입력 2013-04-25

▲ 천명, 왕위다툼 ‘임슬옹VS박지영’ 날선 신경전 ‘눈길’   (사진=드림이앤엠)

[뉴스쉐어 연예팀 = 이예지 기자] KBS2TV 수목드라마 ‘천명:조선판 도망자 이야기(이하 천명)’의 박지영과 임슬옹이 숨 막히는 정치 대결을 펼친다.

지난 24일 천명 1회분에서 이호(임슬옹 분)를 향해 ‘네가 죽어줘야겠다’는 독 있는 말을 내뱉으며 시청자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든 문정왕후(박지영 분)는 그녀가 세자 독살 음모의 중심인물임을 암시하며 앞으로의 행방에 궁금증을 더했다.
 
25일 방영될 ‘천명’ 2화에서도 이호에게 가할 강한 압박을 예고해 눈길을 모으고 있는 문정왕후. 아들 경원대군(서동현 분)과의 비밀스러운 대화를 통해 왕좌를 향한 숨은 야욕을 서서히 드러내며 이호에게 뻗치는 검은 손길은, 그녀가 과연 어떤 기상천외한 방법으로 자신의 음모를 이뤄갈지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문정왕후의 선 공격에도 불구하고,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맞서며 팽팽한 대립각을 세울 이호는 문정왕후와 그녀를 따르는 무리인 소윤파가 어떤 일을 꾸미는지 모두 알면서도 의중을 드러내지 않고 있어 둘 사이에 있을 보이지 않는 신경전 또한 예상된다.

‘천명’의 한 관계자는 “극중 모든 이야기의 바탕인 두 사람의 대립은 시청자들이 전혀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갈 것이다. 박지영과 임슬옹 역시 완성도 높은 연기를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호가 제의한 동궁전 어의 자리를 거절하며 정치 세력에 말려들고 싶지 않은 최원(이동욱 분)의 모습이 그려졌으나, 궁중 음모에 의한 살인 누명을 쓰고 본격적인 도망자 신세가 될 것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였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천명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all_copy@뉴스쉐어 | (유)이미디어 | 메일 : fact@newsshare.kr | 대표전화 : 050-5987-2580 | 서울-아02820
대표/발행인: 이재현 | 편집국장: 신지훈 I 본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0 NewsShare. All rights reserve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