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셔플댄스의 선두주자 장근석 “내가 바로 셔플킹”

‘셔플댄스’ 누리꾼 궁금해 검색어 순위에 올라

가 -가 +

윤해영 기자
기사입력 2011-09-08

▲ MBC 황금어장 무릎팍도사에서 비와의 셔플댄스 에피소드 공개한 장근석  (사진=MBC 무릎팍도사 화면캡처)

배우 장근석이 지난 7일 MBC ‘황금어장 무릎팍도사’에서 ‘셔플킹’의 면모를 선보였다.
 
방송에서 장근석은 가수겸 배우 비와의 일화 중 지난달 부산에서 열렸던 비 콘서트에서 우발적 댄스삼매경에 빠졌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열광의 도가니였던 비의 콘서트 끝 무렵에 장근석은 “넘치는 에너지를 주체하지 못해 셔플댄스를 췄으며, 기어이 스테이지에 올라 비와 견주어 본의 아닌 댄스배틀을 하게 됐다”며, “처음에는 비 형이 잘하네 하는 정도였으나 나중에는 ‘쟤 모야’ 하는 기분이었다”고 전했다.
 
장근석은 이날 세계적으로 유행되고 있는 셔플댄스를 직접 시연하며 소개하기도 했다.
 
‘셔플댄스’가 검색순위에 오르자 누리꾼들은 “장근석의 위력인가?”, “우리 다같이 셔플댄스추고 무릎연골한번나가보자”, “셔플댄스 귀엽다”, “장근석 셔플댄스사랑”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한 장근석은 무릎팍 도사에서 “비와 비교해 다른 것이 있다면 ‘젊은 생간’”이라는 발언과, 3MC들에게 장근석 자신의 피규어와 시디를 선물해 MC들의 실소를 자아 해냈다.
 
미디어포커스= 윤해영 기자
 
기사제보 - newsshare@kiup.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all_copy@뉴스쉐어 | (유)이미디어 | 메일 : fact@newsshare.kr | 대표전화 : 050-5987-2580 | 서울-아02820
대표/발행인: 이재현 | 편집국장: 신지훈 I 본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0 NewsShare. All rights reserve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