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세계 각국 주한 외국대사, 새해 들어 인천 방문 잇따라 상호 우호증진 및 교류협력 논의

뭄타즈 자흐라 발로치 주한 파키스탄 대사

가 -가 +

이건희 기자
기사입력 2021-03-05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5일 송도 G타워 접견실에서 뭄타즈 자흐라 발로치 주한파키스탄대사와 협력방안을 논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쉐어=이건희 기자] 작년 한 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움츠러들었던 인천시의 국제교류가 새해 들어 활기를 띠고 있다.

인천광역시는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주한 인도대사가 올해 들어 인천을 방문하는 첫 번째 주한 외국대사라고 밝혔다. 작년 예정되었던 인천 방문이 코로나19 재 확산으로 연기된 후 해를 넘겨 성사가 된 케이스다.

박남춘 시장은 지난 5일 송도 G타워에서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주한 인도대사와 면담을 가지면서, 코로나 19 팬데믹 상황의 지속으로 왕래 및 교류가 어려워진 것에 안타까움을 표하고 올해는 인도의 자매도시인 콜카타와의 활발한 교류를 희망하면서, 코로나 대응 경험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리고 인천이 ‘인천형 뉴딜정책(디지털, 그린, 바이오, 휴먼)’추진 중임을 알리며, ‘세계의 약국’이라 불리는 바이오 분야(제약산업) 강국인 인도와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등이 입주해 있는 인천과의 협력 가능성에 대해 언급하고 코로나 이후 시대의 든든한 파트너가 되기를 희망했다.

한편 뭄타즈 자흐라 발로치 주한 파키스탄 대사와의 면담에서는 서남아, 중앙아, 중국, 중동을 연결하는 전략적 요충지에 위치한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큰 파키스탄에 대해 관심을 표명하고, 우리나라에 대한 파키스탄 정부의 강한 신뢰와 지방정부 간의 국제교류에 앞장서고 있는 발로치 대사의 노력을 발판으로 앞으로 인천시와 파키스탄과의 활발한 교류가 이루어지기를 기대했다.

아울러, 국내 여타 도시들보다 강력하고 선제적인 방역 대책을 시행 하고 있는 인천의 코로나 대응 경험에 대해 공유하는 한편, ‘인천형 그린뉴딜사업’에 대해 소개하고 탄소중립과 신재생 에너지 보급에 대한 관심을 부탁했다.

강병진 시 국제협력과장은 “코로나 극복을 위해 국제사회의 긴밀한 협력과 연대가 중요해진 만큼 주한 외국대사의 인천 방문은‘인천형 뉴딜정책’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인천의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제호: NewsShare·(유)이미디어 | 등록번호: 서울아02820
등록일자: 2010.07.05 | 최초발행일: 2010.07.05
발행·편집인: 이재현 | 편집국장: 이재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총무국/우편물: 부산시 강서구 범방3로63번길 2, 102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재현 | 메일 : fact@newsshare.kr
대표전화 : 050-6788-7777(제보문자가능)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자율심의 운영규정 및 인터넷신문 윤리강령, 서약사 참여기준에 따라 운영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SINCE 2010 NewsShare. All rights reserve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