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갓세븐, ‘블립’ 신규 아티스트 선정!

글로벌 아티스트 답게 “트위터X유튜브 강세”

가 -가 +

이정희 기자
기사입력 2020-11-27


[뉴스쉐어=이정희 기자] 보이그룹 갓세븐(GOT7)이 케이팝 팬덤을 위한 애플리케이션 ‘블립’의 신규 아티스트로 선정됐다.

26일 ‘내 손안의 덕메이트, 블립’은 갓세븐이 “케이팝 글로벌 확산의 주역”이라고 평가하며 신규 블립 오픈 소식을 전했다.

블립에 따르면 지난 1년간 갓세븐 공식 유튜브를 통해 집계된 5억 5600만 뷰의 조회 수 중, 태국에서만 1억 5700만 건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 비중은 태국 27,7%를 비롯해 미국 8.1%, 멕시코 5.4%, 인도네시아 5.2%, 브라질 5.1% 순이다.

한국은 11번째로, 전체 조회수에서 2.1%를 차지해 해외에서만 무려 97.9%가 소비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인기 도시 역시 방콕으로 상위 100개 도시 중 34.5% 비율을 차지하며 압도적인 인기를 나타냈다. 2위인 쿠알라룸푸르는 3.6%로 약 10배 차이인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 케이팝 팬덤의 주된 플랫폼인 트위터에서의 언급량에서도 갓세븐에 대한 확연한 인기를 확인할 수 있다. 지난 9월 케이팝 레이더와 트위터가 발표한 ‘2020 #KpopTwitter Global Map’에 따르면 갓세븐은 전체 케이팝 아티스트 중 세번째로 많은 언급량을 자랑했다.

특히 태국에서는 케이팝 아티스트 중 가장 많은 언급량을 보이고 있다. 이는 태국에서 발생한 케이팝 트윗량의 22%에 해당한다. 이 가운데 갓세븐은 최근 누적 트위터 팔로워 9백만 명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또한 지난 22일 ‘니가 부르는 나의 이름’ 뮤직비디오는 1억뷰를 돌파하며, 통산 7번째 1억뷰를 달성했다. 뿐만 아니라 ‘딱 좋아’는 지난 1월 3억뷰를 달성한 바 있으며 지난 23일 발매된 ‘넌 날 숨 쉬게 해’는 단 2일 만에 1천만뷰를 넘어섰다. 이처럼 갓세븐은 데뷔 7년 차에도 식지 않는 인기를 증명하고 있다.

실제 갓세븐의 블립 오픈을 제안한 팬덤 ‘I GOT7’은 “데뷔 7년차의 최정상 글로벌 아이돌”, “태국에서 제일 가는 국민 보이 그룹” 등 적극적인 블립 오픈 요청을 남기기도 했다.

이에 ‘블립’은 갓세븐을 비롯해 더보이즈, 블랙핑크, 비투비, 아이유, 아이즈원, 오마이걸, SF9, 엑소, NCT, 슈퍼주니어, 트와이스 등 총 29팀의 케이팝 아티스트를 서비스하고 있다.

갓세븐 팬덤 역시 이번 오픈을 통해 갓세븐의 스케줄, 뉴스, 트위터 및 각종 데이터와 설문 결과 등을 한 곳에서 볼 수 있게 됐다. 또한 토픽, 컬렉션 등을 통해 팬덤 ‘I GOT7’의 더욱 즐거워진 팬 활동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블립’은 음악 전문 스타트업 스페이스오디티에서 전 세계 팬들이 좀 더 편리하게 팬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출시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이다. 지난 6월 정식 출시된 후 구글 플레이 라이프 스타일 카테고리 1위 등을 기록하며 놀라운 성적을 거뒀으며 최근에는 ‘앱 스토어 오늘의 앱’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또한 스페이스오디티의 케이팝 레이더는 SNS 시대에 맞게 팬덤 규모와 변화량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팬덤 데이터 관측기로, 최근 트위터 코리아와 공식 파트너 협약을 맺고 케이팝 10년 역사를 정리한 ‘#KpopTwitter 2020 월드 맵’을 발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사진 스페이스오디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제호: NewsShare·(유)이미디어 | 등록번호: 서울아02820
등록일자: 2010.07.05 | 최초발행일: 2010.07.05
발행·편집인: 이재현 | 편집국장: 이재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총무국/우편물: 부산시 강서구 범방3로63번길 2, 102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재현 | 메일 : fact@newsshare.kr
대표전화 : 050-6788-7777(제보문자가능)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자율심의 운영규정 및 인터넷신문 윤리강령, 서약사 참여기준에 따라 운영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SINCE 2010 NewsShare. All rights reserve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