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유럽 4개국(V4)과 그린 모빌리티 협력 추진

GVC 재편에 대응하여 V4 지역과 협력 플랫폼 구축

가 -가 +

이정희 기자
기사입력 2020-10-20


[뉴스쉐어=이정희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유럽의 핵심 생산거점으로 우리기업 진출이 활발하고,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공급망 재편으로 더욱 중요해진 V4 지역과 경제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박기영 통상차관보 주재로 대한상의, 진출 주요기업, 지원기관, 지역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V4 Plus 경제통상 포럼」을 발족했다고 밝혔다.

V4 지역은 유럽 중앙에 위치한 지리적 이점과 우수한 인적자원 등으로 유럽연합(EU)에 편입된 후 유럽의 공장으로 부상하였으며, 이러한 이점으로 우리 기업들도 V4 진출을 확대하였고, 특히 최근 몇 년간은 유럽의 친환경 정책 등에 힘입어 전기차 배터리 생산을 위한 투자를 활성화되는 등 우호적 경제협력 관계를 지속한 결과, 코로나19 여건에서도 올해 양측 교역은 오히려 작년보다 증가하였다.

박 차관보는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공급망이 안정성 위주로 재편되어 유럽에서 V4 국가들의 투자매력은 더욱 높아지고 양측간 경제협력은 크게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 동 포럼을 통해 비즈니스 시각에서 경제협력 증진을 모색하고 양측 기업의 애로사항도 적극 해소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향후 양측간 경제협력이 더 많은 성과를 거두려면 최근 경제성장 키워드인 ‘그린’과 ‘디지털’에 집중할 필요가 있는 가운데, 그린·디지털 중심의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는 한국과 AI, 5G 등 첨단산업 육성에 힘쓰는 V4 지역은 협력 잠재력이 풍부하다고 평가했다.

산업부는 이런 맥락에서,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전기차·수소차 등 한국의 미래차 산업 육성과 EU의 친환경 정책에서 양국간 비즈니스 협력을 모색하기 위해 1차 회의 주제를 ‘그린 모빌리티’ 분야로 선정하였다.

동 포럼을 활성화하여 우리기업의 현지 경영 활동을 적극 지원하고 협력 과제를 발굴하는 등 양측간 협력이 심화되도록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끝으로, 박 차관보는 세계무역기구(WTO) 차기 사무총장 선출과 관련하여, 한국과 V4가 자유롭고 공정한 개방경제로 성장을 이룩해 온 공통점을 언급하며, WTO 개혁과 다자무역체제 복원에 요구되는 통상 전문성과 강한 리더십을 모두 갖춘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을 지지해 줄 것을 주한 V4 대사들을 포함한 참석자들에게 당부한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제호: NewsShare·(유)이미디어 | 등록번호: 서울아02820
등록일자: 2010.07.05 | 최초발행일: 2010.07.05
발행·편집인: 이재현 | 편집국장: 이재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총무국/우편물: 부산시 강서구 범방3로63번길 2, 102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재현 | 메일 : fact@newsshare.kr
대표전화 : 050-6788-7777(제보문자가능)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자율심의 운영규정 및 인터넷신문 윤리강령, 서약사 참여기준에 따라 운영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SINCE 2010 NewsShare. All rights reserve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