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뮤직카우, 첫 TV 광고 진행에 가수 '윤상' 나레이션 참여

가 -가 +

김영봉 기자.
기사입력 2020-10-07

▲ 뮤직카우 티비광고  [제공=뮤직카우] 

 

[뉴스쉐어=김영봉 기자] 세계 최초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 뮤직카우가 작곡가 겸 가수 윤상 참여로 첫 광고 영상을 공개해 화제다.


이번 영상은 ‘음악, 모든 사람이 가진 가장 큰 취향 그래서 경제까지 움직이는 놀라운 가능성, 음악이 금융과 IT를 만나 더 나은 음악의 미래를 연다’는 주제로 제작됐다. 올해 데뷔 30주년으로 가수 겸 작곡, 프로듀서인 윤상이 나레이션에 참여해 그 의미를 더했다. 윤상은 시대와 장르를 넘나드는 음악활동으로 음악계는 물론 후배 아티스트에게 많은 사랑을 받으며, 대중음악계의 선구자 격으로 평가 받고 있다.


2017년 7월 첫 서비스를 선보인 뮤직카우는 90년대 인기 곡부터 트로트, OST, 케이팝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플랫폼에 공개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약 610여곡이 거래되고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K팝을 대표하는 작곡가이자 프로듀서인 박근태, 이단옆차기, 이동원과 함께 음악저작권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한 ‘배터 뮤직 에코 시스템(BETTER MUSIC ECOSYSTEM)’ 캠페인을 진행하며 저작권 공유가 음악산업에 미치는 긍정적 가치 전환을 이끈 바 있다.


정현경 뮤직카우 대표는 "음악 저작권 공유로 창작자와 음악 팬이 음악으로 연결되어 상생하는 구조로 지금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즐겁게 참여하는 음악거래소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뮤직카우는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 저작권을 구매해 거래할 수 있는 ‘옥션’과 ‘유저마켓’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구매 후에는 매월 저작권료를 받을 수 있으며 ‘옥션’의 상승수익의 절반은 원저작권자에게 창작지원금으로 전달된다. 이에 대해 업계에서는 음악 생태계 내 보탬에 되는 플랫폼이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구현되었다는 점에서 호평을 보내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뮤직카우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제호: NewsShare·(유)이미디어 | 등록번호: 서울아02820
등록일자: 2010.07.05 | 최초발행일: 2010.07.05
발행·편집인: 이재현 | 편집국장: 이재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총무국/우편물: 부산시 강서구 범방3로63번길 2, 102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재현 | 메일 : fact@newsshare.kr
대표전화 : 050-6788-7777(제보문자가능)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자율심의 운영규정 및 인터넷신문 윤리강령, 서약사 참여기준에 따라 운영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SINCE 2010 NewsShare. All rights reserve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