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남도, 조류인플루엔자(AI) 청정경남 사수 위한 예찰 강화

철새도래지 및 주변 오리류 사육농가 9월부터 예찰·검사 조기 실시

가 -가 +

이지한 기자
기사입력 2020-09-18


[뉴스쉐어=이지한 기자]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올해 조류인플루엔자의 발생 위험성이 어느 해보다 높아짐에 따라 조류인플루엔자(AI) 청정경남 사수를 위해 차단방역에 온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경남도는 조류인플루엔자의 도내 유입 조기 감지를 위해 주요 철새도래지 11개소와 주변 오리류 사육농가에 대한 예찰과 검사를 예년보다 1개월 빠른 9월부터 내년 3월까지 주 1회 실시한다.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위험 AI 항원 검출 시에는 검출지역 중심 반경 10km 지역에 대해 21일 동안 이동제한하고, 가금사육농가에 대한 일제검사와 소독을 선제적으로 실시하여 농장으로 유입을 사전에 차단할 계획이다.

AI 감염 시 임상증상 발견이 어려운 오리사육 농가에 대해서는 하절기 실시한 오리농가 위험도평가사업의 결과를 바탕으로 방역사항을 상시 지도·점검할 계획이다.

입식 시 때마다 ▲ 입식 전 방역관리점검(All in-All out, 휴지기 14일 준수, 소독상태 등), ▲ 사육 중 폐사체 검사, ▲ 출하 전 검사를 실시하며, 특히 종오리 농장에 대해서는 2주 1회씩 항원검사를 실시하여 질병유입과 확산을 사전에 차단한다.

가금도축장에 대해서는 주 1회 환경검사(계류장, 어리장, 현수실, 출하차량)와 출하농장 가금 정밀검사(출하농장의 닭 10%, 오리 30%)를 매주 실시해서 반출한다. 순환감염의 우려가 높은 전통시장, 가금 상인 계류장, 기타가금(메추리, 꿩, 관상조 등) 사육농장에 대해서도 검사가 강화된다.

이밖에도 철새도래지 주변과 가금사육농가에 광역방제기 등 소독차량을 동원해 주 1회 이상 소독을 실시하여 농가로의 AI 유입 방지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작년 12월 이후 8월까지 유럽에서는 가금·야생조류에서 331건의 고병원성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하여 전년 동기대비 33배가 증가하였고, 중국·대만·베트남 등 주변국에서도 142건이 발생하여 2배 이상 증가함에 따라 국내 유입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국내에서도 전통시장 관련시설과 산란계농장에서 새로운 유형의 저병원성 AI(H9형) 24건이 발생하였고, 지난 8월에는 경기와 서울지역 야생조류 분변에서 저병원성 AI 2건(H7형)이 검출된바 있다.

박동엽 소장은 “경남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2017년 6월 고성 기러기농장을 마지막으로 3년 이상 AI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올해는 국내외 여건상 조류인플루엔자의 발생 위험이 어느 때보다 높아 경계를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며, “축산농가에서도 방역시설을 사전점검하고 외부인 출입통제와 소독 등 차단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해서 어려운 시기를 같이 해쳐 나갈 것”을 당부했다.

한편 동물위생시험소는 2016년 AI 정밀진단기관으로 승인 받아 조류인플루엔자 의심신고를 대비하여 BL3(생물안전3등급) 실험실을 상시 가동 중에 있으며, 신고 접수 시 10시간 내 AI 확진할 수 있는 방역체계를 구축, 24시간 언제든지 검사가 가능하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방역취약 시기인 추석 명절을 대비하여 신고 시 즉시 농가에 출동할 수 있는 비상 대기조를 구성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제호: NewsShare·(유)이미디어 | 등록번호: 서울아02820
등록일자: 2010.07.05 | 최초발행일: 2010.07.05
발행·편집인: 이재현 | 편집국장: 이재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총무국/우편물: 부산시 강서구 범방3로63번길 2, 102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재현 | 메일 : fact@newsshare.kr
대표전화 : 050-6788-7777(제보문자가능)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자율심의 운영규정 및 인터넷신문 윤리강령, 서약사 참여기준에 따라 운영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SINCE 2010 NewsShare. All rights reserve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