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코로나19로 다친 마음까지 치료하고 갑니다”

분당서울대병원 본부와 센터 파견 의료진 이원으로 환자 상태 꼼꼼하게 관리

가 -가 +

이건희 기자
기사입력 2020-04-06


[뉴스쉐어=이건희 기자] 코로나19 경증환자 치료를 위한 경기도 제1호 생활치료센터가 회복기 환자들의 원활한 사회복귀 지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5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19일 용인 한화생명 라이프파크 연수원에서 문을 연 센터는 기존 병원에서 의학적 처치가 완료돼 퇴원이 가능한 경증환자를 관리한다. 이들을 센터에서 관리함으로써 그만큼 중증환자 병상을 확보할 수 있다는 의미도 있다.

지난 3일 기준 총 100명(누적)이 입소해 39명이 치료를 끝내고 집으로 돌아갔다. 이들의 평균 재소일수는 3.7일로 빠른 속도로 순환되고 있다.

센터는 총 160실 규모로 그 중 90실을 우선 운영 중이다. 1인 1실이 기본이며 필요할 경우 가족실로 사용도 가능하다.

분당서울대병원에 설치된 모니터링 본부와 센터 파견팀이 이원으로 환자를 보살핀다. 센터 인력은 4개 팀 61명으로 구성됐으며 이 중 상주인력은 43명이다. 공무원과 의료.경찰.군인.용역업체 등이 투입돼 행정과 폐기물 처리관리, 의료지원, 입소자 증상악화 시 병원 긴급후송 등을 담당한다.

이곳에 입소한 환자는 하루 세끼 방으로 넣어주는 식사를 하고 필요한 사람에 한해 코로나19 진단검사(PCR)와 엑스레이 검사 등을 받는다.

또 오전 9시와 오후 5시 하루에 2번 분당서울대병원 본부 간호사들과 영상통화를 하며 건강상태를 확인받고 상담을 한다. 의사의 검진도 이틀에 한번 원격으로 진행된다.

이밖에 입소자들은 체온, 맥박, 혈압, 산소포화도 등을 하루 두 번 스스로 측정해 분당서울대병원의 건강관리 앱 ‘헬스포유(Health4u)’에 입력한다. 분당서울대병원 중앙 모니터링 본부에서는 이를 실시간 모니터링하며 경과를 살피고 있다.

신체적 문제뿐만 아니라 불안, 우울 등 정신과 상담이 필요한 경우에는 언제든 정신과 전문의와 면담이 가능하다. 센터는 입소자들의 이동경로에 따라 숙소 및 엘리베이터, 복도 등 공용 공간, 처치실 등을 수시로 방역소독 하며 교차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고 있다.

따뜻한 온돌바닥, 비데, 분리형 화장실 등 최신식 시설과 꼼꼼한 의료진의 케어에 입소자들도 만족감을 드러내고 있다.

귀국길에 확진판정이 나와 경기도의료원에서 치료를 받은 후 생활치료센터에 머물렀던 한 미국교민은 “평탄치 않았던 귀국여정과 입원생활에 지쳐있던 차에 경기도가 마련해준 생활치료센터가 심신을 회복하는데 많은 도움이 됐다”면서 “가족 중에도 격리자가 있는데 허락해 준다면 며칠 더 있고 싶을 정도로 안락했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해외입국자 증가와 집단 감염 발생 등에 따라 중환자 치료 병상 수를 현재의 3배 수준으로 추가 확보하는 한편, 생활치료시설 역시 추가로 필요할 것으로 보고 제2호 생활치료센터도 준비 중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경기도 생활치료센터가 회복기 환자들의 정서적 회복을 지원해 원활한 사회복귀에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䄙호에 이어 2호도 신속하게 준비해 입소자들이 가정같은 환경에서 편안하게 회복해 사회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all_copy@뉴스쉐어 | (유)이미디어 | 메일 : fact@newsshare.kr | 대표전화 : 050-5987-2580 | 서울-아02820
대표/발행인: 이재현 | 편집국장: 신지훈 I 본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0 NewsShare. All rights reserve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