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그네스 오벨, DG와 만났다…신보 ‘Myopia’ 발매

가 -가 +

김영봉 기자.
기사입력 2020-03-06

▲ 싱어송라이터 아그네스 오벨  [제공=유니버설뮤직]   

 

[뉴스쉐어=김영봉 기자] 덴마크 대표 싱어송라이터 아그네스 오벨이 도이치 그라모폰(DG)와 만났다.


아그네스 오벨은 세계적인 레이블 DG를 통해 정규 앨범 ‘마이오피아(Myopia)’를 6일 국내발매한다.


오벨은 잔혹 동화를 연상케 하는 신비한 목소리와 시적인 가사, 몽환적인 분위기 등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덴마크 출신 아티스트. 이번 앨범은 오벨이 DG를 통해 첫 선을 보이는 스튜디오 앨범이나, 앞서 타사 레이블을 통해 발매한 전작 ‘Philharmonics’, ‘Aventine’, ‘Citizen Of Glass’로 덴마크에서 차트 1위를 차지하는 것은 물론 플래티넘 6회 기록, 2011년 대니쉬 뮤직 어워드 ‘올해의 앨범’ 수상 등의 화려한 성적을 남기며 음악성과 대중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이번 앨범명 ‘마이오피아’는 영어로 근시안을 뜻한다. 오벨은 이번 앨범을 통해 ‘자신만의 기준, 판단,  시야’ 등 근시안적 관점을 표현하고자 했다.


우선 오벨은 이번 새 앨범에서 목소리 자체를 악기로 활용해 보컬, 스트링, 피아노, 첼레스타의 소리를 뒤틀면서도 하나의 소리처럼 들리도록 편안한 느낌을 만들었다.


밤에 주로 녹음해 10개 트랙 모두 몽환적이고 야행적인 분위기를 풍기며 사적이고 내밀한 이야기를 건네는 것도 이번 앨범의 특징이다.


오벨은 이번 앨범 역시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홈 스튜디오에서 작사, 레코딩, 믹싱까지 모든 작업을 홀로 완성했다. 


오벨은 “외부와 차단된 자신만의 소우주에서 만들어낸 가사와 이야기가 뒤얽힌 산물이 바로 음악이라고 믿는다”고 밝힌 바 있다.


수록곡으로는 앨범의 주제를 아우르는 ‘Myopia’와 ‘Camera’s Rolling’, 독특한 보컬로 상실을 노래한 ‘Island Of Doom’, 불면증이 만들어낸 신비로운 곡 ‘Broken Sleep’과 머리 위로 폭풍이 지나가는 듯한 현악의 불협화음 ‘Drosera’, 여리고 우아한 느낌의 기악곡 ‘Rocian’ 등이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all_copy@뉴스쉐어 | (유)이미디어 | 메일 : fact@newsshare.kr | 대표전화 : 050-5987-2580 | 서울-아02820
대표/발행인: 이재현 | 편집국장: 신지훈 I 본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0 NewsShare. All rights reserve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