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빅뱅 대성 교통사고, 죽은 오토바이 운전자에 대한 국과수 부검착수

국과수, 오토바이 운전자에 대한 부검착수와 오토바이 감식 및 택시 운전자의 결정적 증언

가 -가 +

송희숙 기자
기사입력 2011-06-03

빅뱅 대성(본명 강대성.22)의 교통사고 사건과 관련하여 죽은 오토바이 운전자에 대한 시체 부검이 어제 2일부터 시작되어 일주일간 진행된다고 발표하였다.

TVN e 뉴스의 보도에 의하면 “오토바이 운전자는 2일부터 시체 부검에 들어갔으며 부검결과가 나오면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인지 그전에 이미 사망한상태인지 정학한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TVN e 뉴스에서 택시기사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택시기사는 “오토바이 운전자는 대성의 차가 자신의 택시와 교통사고를 일으키기 전부터 이미 많은 피를 흘리고 쓰려져 있었다.”고 증언했다.
 
또한, “양화대교 1차선에서 좌회전하기 위하여 서행하던 중 쓰러져 있는 오토바이 운전자를 발견하고 세웠는데 빅뱅 대성의 경우는 직진을 하기 위하여 속도를 줄이지 않고 달려왔고 또한 앞에 가던 차가 있었기 때문에 보지 못했을 것이다.”라고 증언했다.
 
“대성의 앞에 가던 차는 그대로 피해서 갔고 대성의 차는 앞의 차 때문에 보지 못했을 것이다. 주행 속도도 대성은 80킬로로 달렸다고 했지만, 앞의 차 때문에 제한 속도였던 60킬로로 달려왔다.”고 증언하였다.
 
“그리고 오토바이 운전자는 자신이 발견할 당시 많은 피를 흘리고 쓰러져 있었으며 앞의 차 때문에 보지 못했을 것이다. 오토바이 운전자는 검은 옷을 입고 있었고 사고 지점이 오르막에서 내리막이 되는 곳이었기 때문에 보지 못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하였다.
 
사고 당시 대성은 사고 후 차에 내려서 죄송하다고 사과했고 많이 떨었다. 너무 떨려서 경찰서에 가서 진술서를 쓸 때도 손을 덜덜 떨 정도로 힘들어했다고 당시 상황을 증언했다. 대성은 교통사고 당시 경찰서에서의 증언중 자신은 브레이크를 밟고 싶었으나 덜컹거리며 말을 듣지 않았다고 하였다.
 
사고난 오토바이는 사고 경위를 조사하기 위하여 2일부터 국과수에서 조사중이다.  

이에 변호사는 “오토바이 운전자가 이미 죽어 있었을 경우는 어디를 치던 살인이 아니다. 또한, 머리나 장기가 아니고 다리나 팔 같은 경우 밟고 지나가도 사망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기 때문에 관계가 없다.”며 “하지만 머리를 다친 상태지만 장기를 치어 장기 파열로 인해 사망에 이르렀다면 살해 죄가 적용된다. 하지만 이미 많은 피를 흘리고 사망한 상태라면 관계가 없다.그래서 어떻게 사망했는지를 밝히는 게 중요하다.”고 발표하였다. 


▲ 고인의 명복을 비는 YG 엔터테이먼트    © YG엔터테이먼트 홈페이지 캡쳐

빅뱅의 소속사인 YG엔터테이먼트의 양현석 대표는 대성의 교통사고와 관련하여 공식입장을 발표하였다. “가장 먼저 불의의 사고로 돌아가신 고인의 유가족 분들께 깊은 조의를 표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며 “대성이도 많이 힘들어 하고 있다. 경찰의 공식적인 발표가 날 때까지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당부하였다.
 
이에 국과수에서 일주일간 진행될 사망한 오토바이 운전자의 부검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미디어포커스팀 = 송희숙 기자 songproo@hanmail.net

< 관심 & 이슈 기사 >

‘무릎팍도사’에서 밝히는 김현주의 ‘반짝반짝빛나는’ 인생 드라마!

헉! 영훈국제중학교, 1인당 240만원 고액 해외 수학여행 논란

1962년부터 DMZ 고엽제 살포했다고? 살포시기 놓고 공식발표 오락가락!

충격! 나이지리아에서 인신매매용 ‘아기공장’ 적발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새로운 세상으로 나아가는 종합 인터넷 신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all_copy@뉴스쉐어 | (유)이미디어 | 메일 : fact@newsshare.kr | 대표전화 : 050-5987-2580 | 서울-아02820
대표/발행인: 이재현 | 편집국장: 신지훈 I 본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0 NewsShare. All rights reserve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