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각 지역별 청년문화예술단체, 어떤 곳 있을까?

광주 ‘청년문화허브’, 대구경북 ‘인디053’, 부산 ‘그리고’ 등

가 -가 +

오미현 기자
기사입력 2019-06-17

▲ 청년문화허브 공식 홈페이지 [제공=청년문화허브]    

 

[뉴스쉐어=오미현 기자] 최근 많은 청년이 시민이라면 당연히 누려야 할 문화생활 향유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각 지역별로 청년문화예술단체들이 그 발걸음을 같이 하고 있다. 각 지역마다 어떤 청년문화예술단체가 있는지 알아보자.

 

광주시 청년문화예술단체 청년문화허브

 

청년문화허브는 광주 지역 청년들이 광주의 문화와 청년 분야 공익활동을 위해 모여 일하는 시민단체다. ‘청년문화허브청년문화텃밭이자 청년흥신소로 불린다. 광주 시민이 질 높은 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문화 환경을 활성화시키는 일과 청년들의 문화영역에서의 민원을 전달하는 흥신소의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

 

특히, 문화생활과 공간 마련을 위한 다채로운 공익 활동에 중점을 두고 있어 지역 문화 활동에 이바지 하고 있다. 공익 활동 뿐 아니라 시민 참여형 프로젝트까지 다양한 문화 행사 등도 도맡아 진행하고 있다.

 

진행되는 프로젝트는 청년문화허브에 소속되어 있는 청년 단원들의 문화적 고민을 해결하는 문화기획단 새파란 흥신소’, 다양한 취미의 동아리모임인 뻔뻔한동아리들’, 시민 참여형 프로그램인 인디언즈’, 손 편지로 주고받는 비밀 고민상담 나미야 상담소’, 열린 강좌 보노보노 인생수업등이 있다.

 

서울시 전국 청년문화예술협동조합

 

전국 청년문화예술협동조합은 우리나라 청년문화예술단체와 활동가가 한 자리에 모일 수 있는 전국 네트워크 단체다.

 

청년문화예술협동조합은 생계곤란 등 문화예술인의 어려움을 함께 고민하고, 복지를 지원하고, 프로젝트를 함께 진행하기 위해 모였다. 담넘어·작은따옴표·위딧소프트·버킷셀러·C20 5개 청년문화예술단체가 모여 지난 3월 창립총회를 열었고, 지난 5월 법인을 설립했다.

 

전국청년문화예술협동조합은 전국의 청년 활동가에 대한 데이터를 온라인을 통해 제공하고, 더 나아가서 활동가들을 연결하고 매칭하는 플랫폼을 제공할 예정이다. 협동조합에 따르면 협업을 통해 청년문화예술가의 자생력을 키워주는 것이 이들의 최종목표다.

 

협동조합은 최근 한국 매니페스토실천본부와 지역축제 청년 할당제 도입에 관한 MOU(업무협약)를 맺었다. 이는 지역축제 일자리 10%를 청년에 할당하는 것. 단체는 전국 단위의 청년활동가 네트워크가 조직되면 청년 할당제 실현이 더욱 쉬워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부산시 청년문화예술단체 그리고

청년문화예술단체 그리고는 문학, 음악, 미술 등 모든 분야를 융합해 다원예술로 연결하는 단체이다. ‘그리고는 부산시의 공익적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을 기획, 생산, 실행하고 청년문화예술단체의 질적 향상과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2012년 설립됐다.

 

단체는 청소년 문화예술 육성 사업을 통해 청년문화예술인의 자립에 큰 기여를 하고 있으며, 지역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문화예술교육의 공익적, 사회적 가치, 의미에 대한 연구와 공유, 확산 활동과 청년문화예술 발전을 위한 각종 행사 및 전시·공연 관련 활동, 문화예술교육 콘텐츠 개발을 위한 정보공유 및 네트워크 활동 등을 활발히 진행 중이다.

 

대구시, ‘인디053’

 

인디053은 독립문화예술을 뜻하는 ‘INDIE’와 대구지역번호’053’을 결합한 의미로 대구지역에서 독립문화예술활동을 펼치는 단체다. 이들은 독립문화예술인들과 함께 음반제작, 공연, 전시, 축제 공공문화프로젝트 및 마을 만들기 문화예술네트워크, 지역문화정책개발 등의 다채로운 프로젝트를 전개하고 있다.

 

특히, 청년문화 측면에서는 청년문화 인력양성 및 문화향유를 강화하기 위해 문화생활수준의 향상을 도모하고, 문화 전문 인력으로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려 힘쓰고 있다.

 

인디053’은 청년예술가 지원, 청년문화기획인력 교육 및 양성, 지역청년문화정책 컨설팅 및 아카이빙, 지역 간 청년문화네트워크 구축, 문화를 통한 세대 극복 등의 활발한 활동을 진행해 오고 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_m_newsshare_co_kr.php on line 1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all_copy@뉴스쉐어 | (유)이미디어 | 메일 : fact@newsshare.kr | 대표전화 : 050-5987-2580 | 서울-아02820
대표/발행인: 이재현 | 편집국장: 신지훈 I 본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0 NewsShare. All rights reserve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