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장애인 표준사업장 최대 10억 원까지 지원

지원대상 65개소 선정, 장애인 고용 최소 7년 유지 해야

가 -가 +

강민서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9-06-13

[뉴스쉐어=강민서 수습기자] 고용노동부는 양질의 장애인 일자리를 창출하고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지원 대상 65개소를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장애인 표준사업장이란 장애인 편의시설을 갖추고 최저임금 이상의 임금을 지급하는 장애인 다수 고용 사업장을 말한다. 표준 사업장에서는 2019년 5월 말 기준, 342개 표준사업장에서  장애인 8069명이 일하고 있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는 경우에는 작업 시설, 부대시설, 장애인 편의시설 설치비용 등 최대 10억 원까지 지원한다. 반면 지원 후 1년 안에 약정한 인원만큼의 장애인을 고용하고 최소 7년 동안 고용을 유지해야 한다.

 

올해는 표준사업장 지원 규모가 지난해 47개소에서 65개소로 늘었다. 이 중 새로 설립되는 곳은 44개소로 이미 표준사업장 인증을 받았다. 반면 장애인을 추가로 고용하기 위해 생산 시설 등을 확장토록 지원받는 곳은 21개소에 해당된다.

 

지원 대상 업종은 식품 가공·발광 다이오드(LED) 조명·천연 비누·자동차 부품 제조 등 제조업33개소와 카페·전화상담실·세차·세탁 등 서비스업 28개소 등이다.

 

장애인을 직접 고용하기 어려운 경우, 별도의 자회사를 설립해서 고용하는 형태인 자회사형 표준사업장도 9개 기업이 새로 설립되도록 지원한다. 이 중 7개는 상시 1000명 이상인 기업이다.

 

한편 올해부터는 표준사업장 설립 활성화를 위해 사회적경제 기업형, 자치단체 참여 연합체형 등 다양한 유형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고용노동부는 사회적 경제기업이 장애인 일자리 창출에 적극적인 참여를 위해 사회적 경제기업을 설립·운영하거나 설립하려는 사업주에게 창업 자금 5천만 원을 지원한다. 이는 3년 안에 표준사업장 인증을 전제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고용노동부는 이번 지원으로 장애인 일자리 481개가 새롭게 창출될 것으로 기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제호: NewsShare·(유)이미디어 | 등록번호: 서울아02820
등록일자: 2010.07.05 | 최초발행일: 2010.07.05
발행·편집인: 이재현 | 편집국장: 이재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총무국/우편물: 부산시 강서구 범방3로63번길 2, 102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재현 | 메일 : fact@newsshare.kr
대표전화 : 050-6788-7777(제보문자가능)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자율심의 운영규정 및 인터넷신문 윤리강령, 서약사 참여기준에 따라 운영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SINCE 2010 NewsShare. All rights reserve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