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野, 손혜원 탈당에 '탈당 말고 사퇴' 입모아

"역대급 변명…사퇴 불가피"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수지 기자
기사입력 2019-01-20 [20:16]

▲ 손혜원 의원. [제공=손혜원 공식사이트]  

 

[뉴스쉐어=박수지 기자]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하겠다고 밝혔다. 그러자 야당은 손 의원이 탈당 말고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며 목소리 높였다.

 

야당은 손 의원의 기자회견 직후 이를 비판하는 논평을 내고 한 목소리로 손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윤기찬 대변인은 "오늘 손 의원의 변명 일변도 기자회견을 보고 국회의원직 사퇴가 불가피함을 새삼 깨닫게 되었다. 더 이상 국회의원직을 양심에 따라 수행한다고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같은 당 김순례 원내대변인은 손 의원의 기자회견을 '맹탕기자회견'이라고 비판하며, "손 의원은 일반국민과 같은 위치에서 수사를 받아야한다. 당장 국회의원직을 내려놓고, 조건 없이 검찰수사를 받기 바란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손 의원의 '잡아떼기'가 명수급이고, '변명'은 역대급"이라며 "의원직 사퇴가 답"이라고 비난했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탈당이 아니라 국회를 떠나는 것이 좋겠다"며 "정치를 하는 데 있어 공적 정신이 결여돼있고, 브랜드 기술자가 정치 기술자로 변신해 오만해진 것 같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손 의원 탈당으로 어물쩍 넘어가려는 집권여당의 태도는 개혁을 고삐를 손에서 놓겠다는 표현"이라며 "손 의원이 탈당했다고 민주당의 책임이 덜어지는 것을 결코 아니다"고 지적했다.

광고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제호: NewsShare·(유)이미디어 | 등록번호: 서울아02820
등록일자: 2010.07.05 | 최초발행일: 2010.07.05
발행·편집인: 이재현 | 편집국장: 이재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총무국/우편물: 부산시 강서구 범방3로77번길 14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재현 | 메일 : fact@newsshare.kr
대표전화 : 050-6788-7777 / 050-5987-2580(제보문자가능)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자율심의 운영규정 및 인터넷신문 윤리강령, 서약사 참여기준에 따라 운영되고 있습니다.
「열린보도원칙」뉴스쉐어 뉴스이용자와 취재원 등 뉴스독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재희 02-1644-1363 fact@newsshare.kr - 제목에 [열린보도원칙] 삽입 메일 발송
Copyright 뉴스쉐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