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천지-기성교단 성경 시험…“갈등 멈추고 성경으로 점검”

24일 전국 11개 지역서 개최 총 313명 응시…기성교단 1명 참석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수현 기자
기사입력 2024-02-25 [14:03]

▲ 지난 24일 전국 11개 지역에서 ‘성경시험 도전’에 참여한 신천지예수교회 신학강사들과 목회자가 시험을 치고 있는 모습  © 신천지예수교회


“목사님들께서 성경 시험 제안에 응하기가 쉽지 않았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주변 시선 등으로 시험 응시를 포기하는 경우도 있었고 고민이 많으셨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총회장 이만희·이하 신천지예수교회)가 기성교단 간의 오래된 갈등과 이단 정죄 등을 멈추고 성경에 입각한 신앙생활을 하자는 취지로 기성교단과 공동 성경 시험을 개최했다. 

 

신천지예수교회는 지난 24일 서울과 수원, 부산, 광주, 대구, 인천 등 전국 11개 지역에서 기성교회 목회자들을 초청해 신천지예수교회 신학강사들과 한자리에 모여 ‘성경 시험 도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성경 시험은 교단 간 갈등을 멈추고 하나님 앞에서 성경에 입각한 신앙을 실천하고 있는지, 오늘날 알아야 할 계시록을 가감하고 있지 않은지 등 자신을 점검하고 바른 신앙을 하자는 신천지예수교회의 제안으로 진행됐다. 

 

공정성을 위해 시험 문제는 신천지예수교회 총회 교육부장과 장로교 소속 목회자 1명 총 2명이 출제했다. 시험은 총 10문제로 신약 예언과 요한계시록의 내용이 담겼다. 시험 응시자는 총 313명으로 집계됐다(신천지예수교 강사 312명, 순복음 1명).

 

성경 시험 개최를 위해 신천지예수교회는 전국 기성교회 목회자 3만여 명에게 인편과 우편 등으로 참석을 요청했다. 신천지예수교회에 따르면 시험에 응하겠다고 밝힌 목회자는 총 수십여 명이었으나, 이 중 42년간 순복음 교단 사역을 한 목회자만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 지난 24일 신천지예수교회가 전국 11개 지역에서 ‘성경시험 도전’ 개최한 가운데 빌립지파 원주교회 홍보관에 기성교회 목회자 좌석이 비어있는 모습  © 신천지예수교회

 

이 목회자는 기쁜 마음으로 참석하게 됐다면서도 동시에 목회자들의 참석률이 현저히 저조한 것과 관련해 안타깝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그는 “내가 뭐라 이야기할 수 없지만, 모이기를 힘써야 하는데 폐하니…”라며 “약속했으면 와야지, 그런 부분이 속상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주변 지인 목사들에게 (시험 참석을 독려하기 위해)직접 소개도 해볼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시험 출제자로 참여한 장로교 소속 목회자는 “이번 시험에 (기성교회와 신천지)서로가 대조해가면서 신앙을 한 번 더 돌아보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됐으면 하는 마음에서 준비했다”고 출제자로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시험에 응시한 신천지 신학강사들도 아쉬움을 표하며 기성교회 목회자들과의 교류를 희망했다. 

 

다대오지파 대구교회 손용호 강사는 “신천지에 대한 오해와 편견이 있겠지만 객관적 시각을 가지고, 소통하고 교류하며 서로에 대해 배울 점도 찾아가면서 함께 하고자 하는 마음”이라고 밝혔고, 같은 지파 포항교회 담임인 김수진 강사는 “서로가 같은 하나님과 예수님, 성경 안에서 천국을 소망하며 대화하고 소통하며 함께 상생할 수 있는 길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부산야고보지파 부산교회 김우남 강사도 “오늘을 계기로 점점 시험을 함께 볼 목회자가 늘어날 것으로 생각한다”며 “또 이 시작 자체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신천지예수교회측은 “성경 시험은 누가 더 잘났는지 가려보자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하나님과 말씀 앞에서 낮아져 스스로 점검하고 바른 신앙을 하자는 목적”이라며 “이번을 시작으로 앞으로 더 활성화되길 기대한다. 성경으로 하나 되고 상생하자”고 강조했다.

광고

기독교,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정안 24/02/26 [13:20]
너도 살고 나도 살고~ 같이 잘 살자
엔젤맘 24/02/26 [17:28]
시험은 결과물인데 하나님앞에 순종함으로 나아가시길
진짜로 24/02/26 [23:28]
신천지 한테는 말씀으로는 못 이긴다더니 목사님들 다 어디간겨
정미 24/02/27 [00:53]
이런 시간을 통해 배워야 한다는 것을 알게되는것 같아요
물감 24/02/27 [10:48]
시험이란? 아는것을 테스트하며 증명해 보이는것. 왜 참석율이 저조하지?
유리야 24/02/27 [13:55]
시험을 쳐보자고 했구나~근데 빈자리가 많네? 기성목자들은 안 온거야?
라이츄 24/02/27 [14:11]
약속해놓고 안오는건 에반데?
말씀과 기도로 24/02/27 [14:49]
성경 셤(시험) 쳐보면 아무래도
본인 실력이 안나오겠나
야옹 24/02/27 [22:11]
약속했는데 안왔다고? 왜 안오는거지?
123 24/03/07 [14:00]
좋은 아이디어인것 같습니닼ㅋ
123 24/03/07 [14:01]
다음에는 다같이 나오는것도 보고싶어요!
다로다 24/03/11 [09:56]
ㅋㅋㅋ나오는 사람들이있긴하네ㅋㅋㅋ
성경을기준으로하는게맞긴하지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제호: NewsShare·(유)이미디어 | 등록번호: 서울아02820
등록일자: 2010.07.05 | 최초발행일: 2010.07.05
발행·편집인: 이재현 | 편집국장: 이재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총무국/우편물: 부산시 강서구 범방3로77번길 14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재현 | 메일 : fact@newsshare.kr
대표전화 : 050-6788-7777 / 050-5987-2580(제보문자가능)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자율심의 운영규정 및 인터넷신문 윤리강령, 서약사 참여기준에 따라 운영되고 있습니다.
「열린보도원칙」뉴스쉐어 뉴스이용자와 취재원 등 뉴스독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재희 02-1644-1363 fact@newsshare.kr - 제목에 [열린보도원칙] 삽입 메일 발송
Copyright 뉴스쉐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