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북도-여성가족부-충북 경제기관·단체, 행복동행 2024-지역 함께 일자리 협력 강화

지역여성-정부-지자체-기업과 현장중심 여성인력 양성 방안 논의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이주영 기자
기사입력 2024-02-21 [15:48]


▲ 행복동행 2024-지역 함께 일자리 업무협약 및 정책간담회


[뉴스쉐어=이주영 기자] 충청북도는 21일 충북C&V센터에서 충청북도-여성가족부-충북 6개 경제기관·단체와 함께 지역 여성인력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현장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협약식 및 간담회에는 김영환 도지사,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충북 경제기관·단체장 및 여성창업기업 대표, 여성취창업 지원기관 관계자, 청년여성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여성가족부의 모두가 행복한 양성평등 사회를 만들어 가겠다는 뜻의 행복동행으로, 충청북도와 여성가족부, 충북 6개 경제기관·단체는 ▲경력단절 여성을 바이오, 정보통신(IT) 등 첨단 분야 전문 인재로 양성 ▲여성일자리 진입확대와 경력 개발 ▲기업의 성별균형 조직문화 확산을 위한 교육, 컨설팅 등 종합적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다자간 협약을 체결했다.

이어진 간담회에서 여성가족부는 신산업·신기술 분야 여성인재 양성과 성별·세대를 아우르는 조직문화 확산을 위한 지역의 주력 산업단지 중심 협력체계 구축(네트워킹) 지속 계획을 설명했으며, 기업가, 근로자, 대학일자리센터 관계자, 여성취·창업지원기관 등의 애로사항과 다양한 정책 제안을 청취하고 수렴했다.

간담회 이후에는 의료기기 전문기업인 ㈜메타바이오메드와 화장품·의약품 전문기업 ㈜에이치피앤씨 2개사를 방문하여 신기술분야 여성일자리 진입 확대에 대한 생생한 취업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그동안 충청북도는 경력단절의 노동시장 진입단계를 지원하는 공공서비스 분야 일경험 지원사업인 ‘충북여성인턴제’와 청년여성일자리+문화소통 종합 플랫폼 ’청춘잡담‘을 운영하고 있으며, 충북권역별 여성창업 아카데미와 창업경진대회를 통해 여성창업가를 발굴하고 시제품 및 사업화 지원으로 기술분야 여성창업을 선도하고 있다.

또한, 일가정 양립이 가능한 기업문화를 위해 가족친화인증 기업·기관 확대를 위한 컨설팅을 지원하고 있으며, 가족친화 우수기업 공모전과 사례공유회를 개최하여 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과 생산성 향상, 인력수급을 연결하는 선순환 분위기 조성에 힘쓰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일·가정양립 기업문화 조성 확산을 위한 ’남성육아휴직 1호 기업 지원‘ 사업을 새롭게 추진하여 기업내 맞돌봄 문화 확산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김영환 충북지사는 “저출생과 지방소멸 등 한국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여성들이 출산과 양육을 하더라도 경력단절 없이 일할 수 있는 성평등 노동환경이 중요하다”며 “충북이 출생아 수 증가율 전국 1위를 이끌어낸 과감하고 혁신적인 임신·출산친화 정책처럼 이제는 기업차원에서도 맞돌봄, 맞살림이 가능한 생태계 구축을 통해 여성들은 경력단절 걱정없이 아이낳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기업은 안정적인 인력수급을 위한 적극적 정책을 이번 행복동행 협약을 통해 함께한 여성가족부 및 도내 경제기업·단체와 함께 추진해 나가겠다” 라고 밝혔다.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은 “저출산 현상으로 산업인력 감소가 예상되는 가운데, 지역 기업들의 구인난이 더욱 심화될 우려가 있다”라며 “경력단절여성에게 지역 첨단산업 수요에 맞춘 직업훈련과 양질의 일자리 진출을 지원해 나간다면 근로자 개인뿐만 아니라 국가 경쟁력을 높이고 지역 균형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제호: NewsShare·(유)이미디어 | 등록번호: 서울아02820
등록일자: 2010.07.05 | 최초발행일: 2010.07.05
발행·편집인: 이재현 | 편집국장: 이재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총무국/우편물: 부산시 강서구 범방3로77번길 14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재현 | 메일 : fact@newsshare.kr
대표전화 : 050-6788-7777 / 050-5987-2580(제보문자가능)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자율심의 운영규정 및 인터넷신문 윤리강령, 서약사 참여기준에 따라 운영되고 있습니다.
「열린보도원칙」뉴스쉐어 뉴스이용자와 취재원 등 뉴스독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재희 02-1644-1363 fact@newsshare.kr - 제목에 [열린보도원칙] 삽입 메일 발송
Copyright 뉴스쉐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