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환상연가' 지우, 쓰러진 박지훈 침전에 들다! ‘욕망의 화신’ 지우의 새로운 음모는?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이지혜 기자
기사입력 2024-02-12 [13:04]


▲ [사진 제공: 몬스터유니온, 판타지오]


[뉴스쉐어=이지혜 기자] ‘환상연가’의 지우가 박지훈이 쓰러진 틈을 타 새로운 음모를 꾸민다.

오는 13일(화) 밤 10시 10분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환상연가’(극본 윤경아 / 연출 이정섭 / 제작 몬스터유니온, 판타지오) 12회에서는 몸을 움직일 수 없는 사조 현(박지훈 분)과 그를 구하려는 연월(홍예지 분)의 고군분투, 이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는 황후 금화(지우 분)의 계략이 그려진다.

앞서 사조 현은 무당 충타(황석정 분)가 날린 수마침에 맞아 몸이 마비됐고, 악희(박지훈 분)까지 금인살에 봉해졌다.

그런 사조 현의 마비를 풀기 위해 사방으로 뛰어다니던 연월마저 해결 방법을 찾지 못해 좌절하는 모습이 앞으로 이들에게 다가올 비극을 암시했다.

이런 가운데 11일(일) 공개된 스틸에는 사조 현의 침전에 든 금화의 모습이 담겨 있어 호기심을 유발한다.

움직이지 못하고 말도 할 수 없는 사조 현을 돌보던 능내관(우현 분)은 몹시 당황하고, 무슨 꿍꿍이가 있는 듯 묘한 미소를 머금은 금화의 모습이 예사롭지 않게 느껴져 보는 이들의 애간장을 타게 만든다.

뿐만 아니라 먼발치에서 사조 현의 침전을 지켜보던 연월 또한 이들의 만남을 목도하게 되면서 긴장감을 더한다.

이른 아침이 되어 사조 현을 찾아온 연월이 금화를 발견한 것. 사조 현이 꼼짝 못 하는 사이 이들에게 어떤 일이 일어났을지, 또한 마음이 복잡해진 연월의 향후 행보는 어떻게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KBS 2TV 월화드라마 ‘환상연가’는 12일(월) 결방되며, 13일(화) 밤 10시 10분 12회가 방송된다.
광고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제호: NewsShare·(유)이미디어 | 등록번호: 서울아02820
등록일자: 2010.07.05 | 최초발행일: 2010.07.05
발행·편집인: 이재현 | 편집국장: 이재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총무국/우편물: 부산시 강서구 범방3로77번길 14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재현 | 메일 : fact@newsshare.kr
대표전화 : 050-6788-7777 / 050-5987-2580(제보문자가능)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자율심의 운영규정 및 인터넷신문 윤리강령, 서약사 참여기준에 따라 운영되고 있습니다.
「열린보도원칙」뉴스쉐어 뉴스이용자와 취재원 등 뉴스독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재희 02-1644-1363 fact@newsshare.kr - 제목에 [열린보도원칙] 삽입 메일 발송
Copyright 뉴스쉐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