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IWPG, 은평에 국내 70번째 지부 설립… “평화의 관문 될 것”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보경 수습기자
기사입력 2023-11-20 [05:30]

- 평화프로젝트 ‘평화로 ON’ 선포식도 진행

- 200여 참석자 모두 민간평화활동 불 밝혀

 

▲ 18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은평신협문화센터 나비채홀에서 진행된 ‘IWPG 은평지부 출범식 및 평화 프로젝트 선포식’에 참석한 220여 명의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세계여성평화그룹(IWPG, 윤현숙 대표)의 국내 70번째 지부가 탄생했다.

 

IWPG 은평지부는 18일 오후 2시 은평신협문화센터 나비채홀에서 은평구민, 정치계, 시민단체 등 2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은평지부 출범식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70번째 지부가 설립된 은평(恩平)구는 은혜와 평화의 땅이라는 이름을 가진 지역으로 분단된 한반도의 남과 북을 잇는 주요 도심지다.

 

이날 축사를 맡은 신혜주 전국여성법무사회 경기북부지회장은 은평구는 예로부터 한반도의 중심이라는 뜻의 양천리로 불렸다은평구에서 세계여성평화그룹 지부가 출범함으로써 남북한 통일과 세계평화가 앞당겨질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정이택 ()한국전쟁헌충사업회 회장도 축사를 통해 단순한 지부의 출발이라기보다 함께 평화의 묘목을 심은 거이라며 모든 분이 관심이라는 햇살과 동참이라는 물은 준다면 평화의 나무는 은평의 땅에 뿌리를 내리고 머지않아 평화의 열매를 맺을 것이라고 말했다.

 

▲ 18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은평신협문화센터 나비채홀에서 진행된 IWPG 은평지부 출범식에서 홍종림 고양지부장이 이승연 은평지부장에게 지부 인준서를 전달하고 있다.


 이어 지부인준서 전달식이 진행됐다. 이승연 IWPG 은평지부장은 전쟁과 분쟁의 중심에 있는 한반도에서 은평구는 지정학적으로 남과 북의 평화를 이어줄 관문과 같은 곳이라며 다양한 활동을 통해 민간평화운동의 거점을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IWPG 은평지부는 민간평화운동의 첫 번째 액션플랜으로 평화로 ON’ 프로젝트를 공개했다.

 

당신의 평화는 안전하십니까라는 질문에서 시작된 이번 프로젝트는 현재 대한민국은 전쟁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으며 지속가능한 평화를 위해서는 미리 평화를 준비해야 함을 알리는 목적으로 기획됐다.

 

▲ 18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은평신협문화센터 나비채홀에서 진행된 ‘IWPG 은평지부 출범식 및 평화 프로젝트 선포식’에 참여한 220여 명의 내빈들이 평화의 법을 제정하기 위한 ‘평화로 ON’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DPCW 모바일 지지서명에 동참하고 있다.

 

프로젝트명 평화로 ON’에는 개인의 작은 참여가 평화로 가는 길()에 불을 밝힌다는 의미와 참여자들이 평화로 나아온다는 중의적인 의미를 담았다.

 

평화로 ON’의 실천 방법은 간단하다. 남녀노소 누구나 스마트폰을 이용해 전쟁을 없앨 수 있는 법안인 ‘DPCW(지구촌 전쟁종식 평화선언문)’ 지지 서명에 동참하면 된다.

 

‘DPCW’는 기존 국제법의 한계를 보완한 것으로써 전쟁과 분쟁의 예방해결, 평화 유지 등의 내용을 담아 1038항으로 만들어진 선언문이다. 평화단체인 HWPL(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2015년 국제법제정평화위원회를 발족해 2016314일 공표하고, 이를 UN에 상정해 국제법화하기 위한 법안이다.

 

이날 평화프로젝트를 브리핑한 김미화 은평지부 사무국장은 평화를 위한 활동이 거창하거나 어렵지 않다는 것을 알리고 싶었다나의 클릭 한번이 미래의 평화를 밝히는 불씨가 된다는 데 자부심을 품고 많은 사람이 참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IWPG는 유엔 글로벌소통국(DGC)과 경제사회이사회(ECOSOC)에 등록된 세계적인 여성 NGO. 대한민국 서울에 본부를 두고 전 세계 110여 개의 지부, 550여 개의 협력 단체와 연대해 여성 평화 네트워크, 여성평화교육, 평화문화 전파사업, DPCW 법제화를 위한 지지와 촉구 활동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광고

IWPG,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제호: NewsShare·(유)이미디어 | 등록번호: 서울아02820
등록일자: 2010.07.05 | 최초발행일: 2010.07.05
발행·편집인: 이재현 | 편집국장: 이재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총무국/우편물: 부산시 강서구 범방3로77번길 14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재현 | 메일 : fact@newsshare.kr
대표전화 : 050-6788-7777 / 050-5987-2580(제보문자가능)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자율심의 운영규정 및 인터넷신문 윤리강령, 서약사 참여기준에 따라 운영되고 있습니다.
「열린보도원칙」뉴스쉐어 뉴스이용자와 취재원 등 뉴스독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재희 02-1644-1363 fact@newsshare.kr - 제목에 [열린보도원칙] 삽입 메일 발송
Copyright 뉴스쉐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