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위아원, 3개월간 4만 명 헌혈 … 헌혈기부권 2억3천만 원 모여

■ 지난해 7만 명 이어 올해 4만 명 헌혈 “혈액수급 안정화에 큰 도움”
■ “혈액, 헌혈을 통해서만 구할 수 있어 가치 있는 봉사”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이재희 기자
기사입력 2023-11-04 [21:12]

▲ 지난 3일 수원 위너 카페에서 열린 위아원 2023 4만명 헌혈 캠페인 종료식에서 위아원 홍준수 대표와 대한적십자사 조남선 혈액관리본부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위아원 제공


청년 자원봉사단 위아원이 3개월간 4만 명 헌혈을 완료하며 헌혈캠페인 종료식을 가졌다. 

 

3일 경기도 수원 위너 카페에서 진행된 ‘위아레드 생명 나눔 캠페인 2023 생명 ON YOUTH ON 4만 명 헌혈 종료식’에는 위아원 홍준수 대표, 대한적십자사 조남선 혈액관리본부장 외 각 단체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위아원은 지난 7월부터 10까지 3개월간 전국 회원 총 4만1089명이 헌혈에 참여, 헌혈기부권 모금액은 2억3647만1000원이 모였다. 

 

조남선 혈액관리본부장은 축사를 통해 “위아원은 지난해 7만3000여 명에 이어 올해 4만1000여 명이 헌혈에 참여해 하계휴가, 추석 연휴기간 등 헌혈 감소가 예상되던 시기 혈액수급 안정화에 큰 도움이 됐다”며 “또한 헌혈기부권을 선택하여 자발적 무상헌혈문화 확산에 기여, 이 모금액은 전액 취약계층 건강증진 및 긴급지원 사업, 기부권 장학 사업 등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위해 사용될 것”이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혈액은 인공적으로 만들어 낼 수 없고 오직 헌혈을 통해서만 구할 수 있기에 위아원 회원들의 헌혈 캠페인은 혈액수급 위기 순간에 더욱 빛나고 가치가 있었다”고 강조했다. 

 

위아원 홍준수 대표는 “성공적인 헌혈 캠페인을 위해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와 전국의 혈액원, 헌혈의집 모든 관계자분들게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안정적인 혈액 수급을 위해 지속적인 헌혈 봉사에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헌혈 캠페인 우수사례로는 1개월만에 2000명 분의 헌혈을 완료한 위아원 대구경북지역과 지난해 위아원 헌혈 캠페인을 시작으로 총 44회 헌혈 봉사에 참여한 위아원 전북지역연합회원 사례를 공유했다. 

 

한편 위아원은 지난해 7월 출범 후 당시 혈액 수급 비상 상황을 타계하기 위해 회원 7만 명이 헌혈에 참여하며 세계 기네스에 기록이 등재됐다. 올해도 휴가철과 명절 연휴 원활한 혈액 수급을 위해 회원 4만여 명이 헌혈캠페인에 참여했다. 

 
 
광고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감동 23/11/05 [20:07]
청년 자원봉사단 위아원이 지난번에 세계 기네스에 올랐다는 거기 아닌가? 예전에 본 기억이 나는데 꾸준히 하고 있구나 
청년들에게 박수쳐주고 싶구먼
엔젤 23/11/05 [21:41]
원활한 혈액 수급을 위해 많은 사람들이 헌혈 동참했으면! 
겨울 23/11/05 [22:05]
이보다 더 따뜻할 수는 없을것이다. 3개월간 4만명이 헌혈이라니 응원해요. 그리고 고마워요. 
민지 23/11/05 [22:14]
청년들이 아주 멋진 일 해냈네
미소 23/11/06 [01:08]
진짜 좋은일 했네 나도 용기내볼까
꼬꼬 23/11/06 [22:31]
엄지 척!!!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제호: NewsShare·(유)이미디어 | 등록번호: 서울아02820
등록일자: 2010.07.05 | 최초발행일: 2010.07.05
발행·편집인: 이재현 | 편집국장: 이재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총무국/우편물: 부산시 강서구 범방3로77번길 14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재현 | 메일 : fact@newsshare.kr
대표전화 : 050-6788-7777 / 050-5987-2580(제보문자가능)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자율심의 운영규정 및 인터넷신문 윤리강령, 서약사 참여기준에 따라 운영되고 있습니다.
「열린보도원칙」뉴스쉐어 뉴스이용자와 취재원 등 뉴스독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재희 02-1644-1363 fact@newsshare.kr - 제목에 [열린보도원칙] 삽입 메일 발송
Copyright 뉴스쉐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