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 대통령, "소외 이웃 맞춤형 복지에 집중"

나눔 실천자 34명 초청해 오찬

가 -가 +

류창근 기자
기사입력 2013-08-22

[서울 뉴스쉐어 = 류창근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1일 “우리 사회의 어렵고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일에 역량을 집중하려 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웃에 나눔과 봉사 활동을 펼쳐온 34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정부 노력만으로는 이 모든 문제를 해결하기 힘들다”며 “정부의 손길이 닿지 않는 곳에 여러분들의 봉사와 나눔의 실천이 꼭 필요하며 정부의 노력과 여러분의 헌신이 함께 모아질 때 우리가 꿈꾸는 행복한 대한민국이 만들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이제는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행복을 챙기는 것을 국정의 가장 큰 목표로 세워 국민행복이 국민발전으로 이뤄지는 새로운 선순환을 만들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참석자 중엔 밥퍼 목사로 불리는 다일공동체 최일도 목사와 피아노 연주로 나눔활동을 전개하는 ‘네 손가락 피아니스트’ 이희아 씨 등 인적나눔 실천자 12인과 물적나눔 실천자 13인, 생명나눔 실천자 3인이 포함됐다. 다문화가정 무료결혼식 지원을 해온 채시라·김태욱 씨 부부와 ‘효녀가수’ 현숙 씨, 산악인 엄홍길 씨, 야구인 양준혁 씨, 축구해설가 송종국 씨도 참석했다. 

피아노 연주로 나눔활동을 전개하는 ‘네 손가락 피아니스트’ 이희아씨는 자신의 부친이 1977년 국제척수장애자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고 청와대에 초청 받아 당시 퍼스트레이디 대행이던 박 대통령과 함께 찍은 흑백사진을 이날 박 대통령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제호: NewsShare·(유)이미디어 | 등록번호: 서울아02820
등록일자: 2010.07.05 | 최초발행일: 2010.07.05
발행·편집인: 이재현 | 편집국장: 이재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총무국/우편물: 부산시 강서구 범방3로63번길 2, 102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재현 | 메일 : fact@newsshare.kr
대표전화 : 050-6788-7777(제보문자가능)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자율심의 운영규정 및 인터넷신문 윤리강령, 서약사 참여기준에 따라 운영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SINCE 2010 NewsShare. All rights reserve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