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朴 대통령 “국민과 동포, 피해 학생 사과…관련자들 응당한 책임”

‘윤창중 사태’관련 13일 수석비서관회의 주재하며 사실상 대국민 사과

가 -가 +

한장희 기자
기사입력 2013-05-13


[서울 뉴스쉐어 = 한장희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윤창중 전 대변인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처음으로 입을 열며 카메라 앞에만 서지 않을 뿐 사실상 대국민사과를 밝혔다.

박 대통령은 미국 순방을 마친 후 첫 수석비서관회의가 열린 13일 회의를 주재하면서 “국민과 동포, 피해자 여학생과 그 부모님이 받았을 충격과 실망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드리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혀 사실상 대국민사과를 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이 문제는 국민과 나라에 중대한 과오를 범한 일로 어떠한 사유와 진술에 관계없이 한 점 의혹도 없이 철저히 사실관계가 밝혀지도록 할 것”이라며 “앞으로 이 문제에 대해 모든 조치를 다할 것이고 미국 측의 수사에도 적극 협조할 것이다”라고 ‘윤창중 사태’의 향후 청와대 입장을 언급했다.

또 “관련자들은 어느 누구도 예외 없이 조사에 적극 협조해야 할 것이고, 응당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라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비서실 등 청와대 직원들의 공직기강을 바로 세우도록 하겠다”고 언급, 방어적 대응을 하지 않을 것임을 재차 밝혔다.

마지막으로 박 대통령은 “앞으로 이런 일이 생기면 관련 수석들도 모두 책임져야 할 것이며, 이번 일을 계기로 청와대 뿐만 아니라 모든 공직자들이 자신의 처신을 돌아보고, 스스로 자세를 다잡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엄중 경고했다.

(사진 = 박근혜 대통령 수석비서관회의 주재모습, 청와대 제공)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제호: NewsShare·(유)이미디어 | 등록번호: 서울아02820
등록일자: 2010.07.05 | 최초발행일: 2010.07.05
발행·편집인: 이재현 | 편집국장: 이재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총무국/우편물: 부산시 강서구 범방3로63번길 2, 102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재현 | 메일 : fact@newsshare.kr
대표전화 : 050-6788-7777(제보문자가능)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자율심의 운영규정 및 인터넷신문 윤리강령, 서약사 참여기준에 따라 운영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SINCE 2010 NewsShare. All rights reserve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