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설 다가오니, 과일값은 폭등! 한우값은 폭락!

가 -가 +

윤수연 기자
기사입력 2012-01-08

설을 앞두면 어김없이 물가가 급상승하는 상황이 올해도 어김없이 반복될 것으로 보인다.

설 연휴를 2주 앞둔 현재 다른 물가에 비해 과일값이 큰폭으로 상승하고 있다. 특히 제사용이나 선물용으로 쓰이는 사과, 배, 밤, 대추 등의 과일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서울시 농산물수산공사에 따르면 배는 지난해보다 4.4%, 사과는 14%가 올랐으며, 밤은 두배 가까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설에도 과일값은 폭등세를 보여 사과는 개당 3000원, 배는 개당 4000원선까지 거래되었다. 올해도 작년 못지 않게 과일값이 폭등하고 있는 이유는 작년 장마와 수해로 과일량이 충분하지 않기 때문으로 보인다. 특히 사과와 배의 물량은 최악의 상황을 기록하고 있다.

반면 한우값은 폭락한 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보여 올해 설 장바구니 가격은 전년과 비슷할 것으로 나타났다. 

매년 설을 앞두면 어김없이 다가오는 물가 폭등세에 서민들의 허리는 올해도 휘청거릴 것으로 보인다.

경제포커스 = 윤수연 기자

< 관심 & 이슈 기사 >

'드림하이2' 홍대거리를 장악한 이 시크한 남자가 2AM의 정진운?!

수감된 정봉주, 위문편지만 400통! 민주통합당 당권 주자들도 “정봉주”

 [인터뷰]불타지 않는 나무, 콘크리트 집이 아닌 목재 건축물로 변하는 시대 

유시민 공동대표, “안철수 원장이 우리 편이면 좋겠다”

 카라 박규리, 한류 MC의 여왕!
 
기사제보 - newsshare@kiup.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제호: NewsShare·(유)이미디어 | 등록번호: 서울아02820
등록일자: 2010.07.05 | 최초발행일: 2010.07.05
발행·편집인: 이재현 | 편집국장: 이재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총무국/우편물: 부산시 강서구 범방3로63번길 2, 102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재현 | 메일 : fact@newsshare.kr
대표전화 : 050-6788-7777(제보문자가능)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자율심의 운영규정 및 인터넷신문 윤리강령, 서약사 참여기준에 따라 운영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SINCE 2010 NewsShare. All rights reserve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