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의심받는 연우진!?(너의 노래를 들려줘)

돌아온 '그날'의 기억으로 송재림을 의심하는 김세정!

가 -가 +

이정희 기자
기사입력 2019-09-17


[뉴스쉐어=이정희 기자]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연우진이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몰리며 흥미진진한 전개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어제(16일) 방송된 KBS 2TV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는 뺑소니범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돼 답답한 연우진(장윤 역)과 그가 의심받아 고통스러워하는 김세정(홍이영 역)의 모습이 그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장윤(연우진 분)이 죽은 동생 김이안(김시후 분)의 뺑소니범 윤영길(구본웅 분)을 죽인 범인으로 의심을 받아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몇 번의 만남이 찍힌 CCTV와 윤영길에 의해 가족이 죽었다는 충분한 범행이유로 누명을 써 그가 어떻게 위기를 벗어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인 상황.

또한 장윤이 범인이 아니라고 굳게 믿는 홍이영(김세정 분)은 사건이 발생한 연주회 당일 오랜 시간 자리를 비웠던 남주완(송재림 분)을 범인으로 확신하며 원망했다. 그녀는 그가 살인 사건 직전 윤영길에게 노란색 꽃다발을 받은 것과 1년 전 ‘그날’ 창고에 있었던 또 다른 사람이라는 기억을 떠올려 그에게 격한 분노를 쏟아내 안방극장의 분위기를 압도했다.

이에 장윤과 홍이영은 증거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응원을 불러일으켰다. 장윤은 윤영길이 묵던 모텔을 찾아가 남주완의 의심스러운 정황이 담긴 CCTV를 확보하는가 하면 홍이영은 남주완에게 진실을 추궁하고 윤영길이 죽기 전 남긴 힌트로 사건에 관련된 물건이 있는 곳을 알아내 진실에 한 발짝 다가갔다.

한편, 장윤과 홍이영의 끈질긴 의심에도 자신은 절대 아니라며 잡아떼던 남주완의 충격적인 진실이 드러났다. 사건 당일 무대 시작 전, 윤영길과 대화를 나누던 남주완이 그의 계속된 도발에 결국 참지 못하고 살인을 저지른 것. 소름 돋는 전말에 과연 오늘(17일) 방송에서는 어떤 스토리로 이어질지 본방 사수 욕구를 자극시키고 있다.

이처럼 마지막까지 예측불허의 전개로 최고의 스릴을 선사하고 있는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오늘(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 영상 캡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all_copy@뉴스쉐어 | (유)이미디어 | 메일 : fact@newsshare.kr | 대표전화 : 050-5987-2580 | 서울-아02820
대표/발행인: 이재현 | 편집국장: 신지훈 I 본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09,713(역삼동,송암2빌딩) | 팩스: 0505-523-7890
뉴스쉐어의 콘텐츠및 기사를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0 NewsShare. All rights reserved.. All rights reserved.